연세대학교 총동문회

동문 소식

연세미디어 콘텐츠 시작

[뉴스] 졸업 50주년 동문 재상봉 행사
등록일: 2021-12-07  |  조회수: 139


모교는 11월 20일 ‘졸업 50주년 기념 재상봉 행사’를 개최했다.
1967년 입학 동문(단, 의학과는 1971년 졸업 동문)을 대상으로 총장공관 뜰에서 1부 공식행사를, 대강당에서 2부 축하행사를 진행했다.
1956년부터 시작된 동문 재상봉 행사는 모교를 대표하는 전통적인 행사 중 하나로, 국내 어느 대학과도 비교할 수 없는 연세만의 보물이자 자산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지난해 재상봉 행사가 취소됐고, 올해도 5월 예정이던 행사가 11월로 미뤄지고 말았다. 이번 재상봉 행사는 여의치 않은 상황 속에서 어렵게 개최된 만큼 재상봉 동문들에게는 더욱 소중하고 뜻깊은 시간이 됐다.
서승환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연세가 오늘날 세상에 이름을 드높일 수 있게 된 것은 개발과 발전의 시대에 산업화를 주도했고, 국제화 시대에 세계로 진출했고,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가 되고자 하셨던 여기 계신 동문님들의 도전과 헌신의 결과”라며 “모교 연세의 앞날에 더욱 관심을 갖고 응원해 주시면 학교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유경선 총동문회장은 축사를 통해 “조국의 선진화와 모교의 명예를 평생 드높여주신 선배님들의 지난 50년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총동문회 네트워크 강화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요청했다.
이어서 박상은(법학 67입) 50주년 재상봉 전체대표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서승환 총장은 전체대표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는 한편, 50주년 동문 일동은 모교 발전기금으로 15억6천2백만 원을 전달해 지금보다 더 자랑스러운 모교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쁨을 나눴다.
이후 은사께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형석 교수, 김기영 교수, 윤기중 교수, 윤석범 교수, 윤기중 교수, 한태동 교수, 민경배 교수, 최연순 교수가 자리를 함께했으며, 김형석 철학과 명예 교수가 대표로 소회를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2부 축하행사는 대강당으로 자리를 옮겨, 50주년 재상봉 동문과 재학생이 직접 준비한 공연과 축하 무대가 이어졌다. 남성합창 동아리 글리클럽의 무대와 음악대학 재학생들의 현악 4중주, 금관 10중주, 남성 4중창 공연, 음악대학 최승태 동문(교음 67입), 김연화 동문(기악 67입)의 특별 공연 등 각종 축하행사가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또한 재학생 응원단으로부터 아카라카 구호와 ‘해야’, ‘아파트’, ‘연세여 사랑한다’ 등 응원곡을 배우며 연고전을 추억하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박상은 50주년 재상봉 전체대표는 “반세기 만에 귀향한 독수리들을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를 이겨내고 우리가 낭만을 구가하며 꿈을 키운 연세 동산에서 이렇게 건강히 만나니 정말 반갑다”고 인사를 전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개최하기까지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학교 관계자들과 총동문회, 50주년 재상봉 각 학과 대표자를 비롯한 많은 이들의 노고로 50년 만에 캠퍼스를 찾은 동문들은 친애하는 동기들, 은사님들과 함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선물 같은 시간을 보냈다.
이날 행사에는 서승환 총장, 유경선 총동문회장, 박상은 50주년 재상봉 전체대표, 이명우 50주년 재상봉 총괄운영위원장, 김은경 교학부총장, 윤동섭 의무부총장, 김동훈 행정대외부총장, 하연섭 국제캠퍼스부총장, 김우택 연구부총장, 민유태 총동문회 부회장, 이원섭 총동문회 사무총장을 비롯한 50주년 동문 3백6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연세미디어 콘텐츠 종료

연락처 및 저작권 표시

  • 연세대학교 총동문회
  • 연세대학교 총동문회
    03722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연세동문회관 4층
    TEL: 02-365-0631~4    FAX: 02-365-0635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Copyright © 2018 Yonsei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