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총동문회

동문 소식

연세미디어 콘텐츠 시작

[특집] 용인세브란스병원 개원
등록일: 2020-04-28  |  조회수: 777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인구 1백만의 대도시로 성장한 용인시에는 그 위상에 걸맞고, 많은 시민에게 더 새롭고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의료기관이 필요합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용인시의 동반자로서 용인시와 함께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며, 경기 남부를 넘어 세계를 무대로 하는 아시아의 중심 병원으로 발전하여 경기 지역과 용인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 의료산업의 중심지로 발전하는데 주축이 되고자 합니다. 치열한 준비 끝에 2020년 3월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국내 최초 5G 통신망 기반의 디지털 혁신병원으로서 첨단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I(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을 통해 강화된 환자 안전과 혁신적인 환자 경험을 제공할 것입니다. 또한 입원환자의 진료 전체 과정을 전문의 교수들이 책임지는 선진적인 케어 시스템을 구축하여 입원 치료 서비스의 질과 환자 안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입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경영효율성을 추구하되 미래성장동력 분야에 대하여 과감하게 투자하고, 구성원들이 서로 배려하고 협력하는 세브란스 정신을 바탕으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여 선진적 병원 경영의 모델이 되겠습니다. 저를 비롯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의 모든 구성원들은 경기 지역과 시민들의 건강권 수호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앞으로도 용인세브란스병원의 도전과 도약에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아시아 중심 병원 지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은 3월 1일 응급실 운영을 시작으로 2일부터 외래 진료를 개시했다. 앞으로 경기 남부 지역민이 누리는 의료서비스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시 유일의 대학병원인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상 13층, 지하 4층, 총 708병상 규모다. 심장혈관센터, 퇴행성뇌질환센터, 디지털의료산업센터 등 3개 특성화 센터를 비롯, 총 33개의 진료과를 운영한다. 특히 신촌과 강남의 세브란스병원 핵심 의료진들이 대거 합류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로써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아시아 중심병원을 지향한다는 비전 하에 ▲디지털 혁신 ▲안전과 공감 ▲하나의 세브란스(One-Severance) 등 3대 실행 전략을 수립, 최상의 진료 환경 구축에 나섰다. 특히 1백35년의 연세대학교 의료원의 명성과 의료기술이 그대로 이어진 ‘하나의 세브란스’ 시스템으로, 신촌-강남-용인의 의료 인프라를 상호 공유해 첨단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촌-강남-용인의 각 진료과별 최고의 의료진들의 순환 진료제 도입, 입원의학과 도입을 통한 입원전담전문의 체계 구축, 5G에 기반한 디지털 혁신 등 용인세브란스병원만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의료 시스템을 내세우고 있다.

■ 국내 최초 5G 기반 디지털 혁신 통한 환자 중심 스마트 병원 구현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첨단 디지털 혁신이 ‘환자의 안전과 편의’에 기여할 수 있게 하는 것을 최고의 가치로 두고 있다. 디지털 혁신이 차가운 기술에 머물지 않고, 환자를 향하는 ‘따뜻한 의료 혁신’이 될 수 있게 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원내 통신망을 5G로 구축, 첨단 ICT 기술을 통해 빠르고 정확한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인공지능 기반 음성 인식 시스템을 통해 의료진의 업무 효율을 개선하고 의료진들이 환자에 집중할 수 있다. 이밖에도 ‘실시간 위치 추적 시스템(RTLS)’을 도입, 바이러스 감염 사고나 환자 이탈 사고 발생 시 의료 장비, 의료진, 환자의 위치를 추적하여 감염 상황에 적극 대비하고 확산을 빠르게 방지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환자의 임상 기록을 수시로 모니터링하는 ‘IRS(Integration & Response Space) 임상통합관제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응급 상황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전에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도 도입한다. 특히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의료 산업 연구와 사업을 총괄하는 디지털의료산업센터를 통해 완벽한 진료 환경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병원 준비 초기 단계부터 연구용 인력이 투입했으며, 이렇게 축적된 연구데이터와 시스템 인프라를 통해 최상의 의료를 위한 디지털 병원을 구현해낼 계획이다.

■ 환자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하는 ‘고객 감동’ 병원 지향
입원 환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진료의 질을 향상하고자 병원 산하에 입원의학과를 신설하고 전 병동에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구축해 외래, 수술, 입원까지 모든 과정에서 전문의가 환자의 진료 전반 과정을 책임지고 관리한다. 또한 다학제 협진 및 환자 개인별 맞춤 치료를 제공하는 심장혈관센터와 퇴행성뇌질환센터를 운영하고, 암환자가 초진 후 일주일 내 수술을 받을 수 있는 Rapid Service Track(신속 진료 시스템)을 구축해 차별화된 진료 서비스를 선보인다.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은 135년 의료역사와 통합 의료 인프라를 기반으로 진정한 의미의 환자 중심 디지털 혁신을 통해 환자들에 새로운 진료 경험을 선보일 것”이라며, “용인을 비롯한 경기 남부권을 대표하는 대학병원으로서 지역민들이 서울까지 가지 않아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신뢰받는 의료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정식 개원 행사인 봉헌식은 4월 말 진행 예정이다.

연세미디어 콘텐츠 종료

연락처 및 저작권 표시

  • 연세대학교 총동문회
  • 연세대학교 총동문회
    03722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연세동문회관 4층
    TEL: 02-365-0631~4    FAX: 02-365-0635
  • 사이트맵 | 개인정보처리방침
  • Copyright © 2018 Yonsei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